잘보는성모안과
대수술·레이저 포함
누적수술 20,000 안 달성
잘보는성모안과
닫기

망막

비문증

비문증

눈앞에 날파리나 머리카락이 떠다니는 것 같은 증상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자연발생적으로 생기는 질환입니다.

비문증이란?

눈 속의 대부분의 공간을 차지하는 유리체강은 투명한 젤과 같은 유리체로 채워져 있습니다. 유리체조직은 처음에는 반투명한 균일한 젤리와 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데 나이가 들면서 젤 성분이 물로 변하는 유리체 액화가 서서히 일어나게 됩니다. 이 경우 유리체 안에 미세한 혼탁이 동반될 수 있으며, 밝은 곳에서 그림자를 생기게 하여 날파리증 혹은 비문증이라고 부릅니다.

비문증의 원인

비문증의 대부분은 특별한 원인 없이 자연발생적이며 연령이 많아지면서 더욱 잘 생깁니다. 안구는 마치 둥근 공과 같고 그 둥근
내부속에 끈적끈적한 액체가 들어 있는데 이를 '유리체'라고 하는데, 노화 현상 때문에 혼탁이 생기면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빛에 의해
그림자가 비쳐집니다. 이러한 혼탁은 생리적인 것과 병적인 것으로 나눌 수 있는데, 특별히 치료할 필요가 없는 생리적 혼탁의 원인은
유리체의 섬유화나 노인에게 많이 생기는 후유리체박리를 그 원인으로 들 수 있고, 병적인 원인으로는 유리체 변성 및 염증, 당뇨병이나
고혈압에 의해 생길 수 있는 유리체 출혈,  망막박리 및 변성,  포도막염의 초기증상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소견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동공을 크게 하는 안약을 점안한 후에 눈 속을 직접검안경과 간접검안경을 사용하여 망막검사를 세밀하게 해야 합니다.

비문증의 증상

‘올챙이 알이 떠다닌다’, ‘파리가 날아다닌다’, ‘그을음이 어른거린다’ 등과 같이 여러가지로 표현됩니다. 혼탁은 눈을 움직이는데 따라서
같이 움직이며, 시야를 혼란시키고, 특히 밝은 배경을 볼 때 잘 나타납니다. 때로는 눈을 감아도 보일 수 있으며 보고자 하는 방향을 따라
다니면서 보이는데, 시선의 중심에 있는 경우도 있고 조금 옆에 위치할 수도 있습니다. 대개의 경우 시력은 저하되지 않고 단지 불쾌감을
느낄 정도입니다. 눈 속의 혼탁물이 무엇인지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비문증의 치료

부분의 비문증은 정상적인 노화의 과정에서 동반되는 것이므로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다만, 비문증 증상을 새로이 느낄
경우 안과에 내원하셔서 안저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왜나하면 일부 환자에서 비문증이 발생하면서 주변부 망막이 찢어지는 망막열공이
동반되기 때문입니다. 망막열공은 방치할 경우 실명의 위험이 높은 망막박리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방벽 레이져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가 동반되지 않은 비문증의 경우 시간이어느정도 흐르면 대부분의 환자들은 적응하게 됩니다. 몇
개월 지나면 비문증이 있다는 사실을 완전히 잊기도 합니다. 수개월 이상 충분한 적응기간이 지난 후에도 비문증으로 인하여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이 초래되고 적응을 실패할 경우에는 비문증 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습니다. 치료에는 레이져치료와수술적치료
(유리체절제술) 2가지가 있습니다. 레이져치료는비문증을 직접 Nd-YAG 레이져로 타격해서 없애는 치료인데, 바이스링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에 효과가 있으며 유리체 액화만 되어 있는 단계에서는 효과가 미미합니다. 수술적인 치료는 유리체조직을 유리체절제술로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으로 환자가 비문증으로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 한해서 제한적으로 해볼 수 있습니다.